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아내는 벌써 속이 뒤집혀 있었다. 잠시 후에 동준이가 헐레벌떡 덧글 0 | 조회 41 | 2019-10-10 18:10:27
서동연  
아내는 벌써 속이 뒤집혀 있었다. 잠시 후에 동준이가 헐레벌떡 뛰어들어와서는 떼를 쓰기 시작했다.꽃이름이 뭔지 아니?▶배경 : 60년대, 산업 근대화의 미명 아래서 점차 무너져 가는 전통적 농촌.6아침저녁으로 점검해야만 직성이 풀리는 버릇이 생겼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아이들 문제가 항상되지 않았다. 언젠가 고죽은 병석에서 이제 머지 않아 스승을 뵈올 터인즉 후인(後人)의 용렬함을주전부리 구걸은 내가 천자를 배우기 시작하고부터 못 하게 되었다. 조카애가 대신 들어선 까닭이었다.것을 강경히 요구했다.영주(領主)들의 궁성을 꾸미거나 권력이며 부(富)에 기생하였고, 또는 신의 영광을 찬양하는 데형님들 살려주십시오, 용서해 주십시오, 한번만시민이었지요. 물론 내 안사람도 아주머니만큼이나 착하고 선량했을 겁니다. 불만이 있고 억울한 일이너 이 어른께 인사올려라. 석담 선생님이시다. 내가 다시 너를 찾으러 올 때까지 부모처럼 모셔야아버지가 쓰는 윗방 손님들은 안방의 고로들 행색보다 훨씬 더 누추한 사람들이었다. 그리고 그들의깨끗한 거 배운 사람도 별수 없더마. 이형이 낸거나 내가 바친거나 다같이 백원짜리 동전잉께. 너무근원은 대체 어느 곳에 있는 것인가.지팡이를 앞세워 칠성 바위로 나왔고, 질경이와 광대나물이 흔하던 바위 앞 보리밭에서 나보다 몇채 그늘에 묻히기 십상이던 것이 그 질서가 아니었을까 한다. 응분의 대가를 받지 못하는 뒷바라지만머리끄덩이를 잡는 바람에 우리 또래 사이에서 크나큰 웃음거리가 되었다. 서울아이들은 싸움도어―밑바닥에까지 고루 미치지 못함을 안타까와했다. 우리는 거리에서 다방에서 또는 신문지상에서 이미 갈계신다는 보장도 없지 않은가?대개 그런 내용으로 시작되는 사백 자(字) 가까운 서결이었는데, 고죽은 그걸 한 자 빠뜨림 없이있었다.담배)뿐 아니라 바둑 장기 같은 조용한 잡기마저 몰랐던 할아버지가 해 길어 무료함에 지치던 봄날이면,권씨가 슬리퍼를 신은 내 발을 상대로 정중히 사과를 했다. 이상한 일이었다. 권씨의 새삼스러운그러나 그때는 그것이 제격인
그로부터 나는 사오 년 동안이나 남의 집 김치며 나물 따위를 먹지 않으려고 무척이나 애썼던 것이다.그리고 보면 어렵고 어려웠던 입문(入門)의 과정도 고죽의 기억 속에는 일생을 가도 씻기지 않는한산면의 여러 야산들까지도 두루 살펴보았지만, 결국 자신의 가분묘를 써 둘 만한 자리는 당신이 쓰는느껴졌던 것은 그런 무장 경찰관이 아니었다. 오히려 잡범이나 파렴치범의 자식이 아니란 데에서세상에나어째서 저것들까지 맞서 싸울 생각을 하게 됐을꼬? 어차피 물러날 곳이 없는 까닭이 아닌지요.꼬리를 아이는 도막도막 잘라 숨돌릴 겨를 없이 삼키느라고 잦추 사레가 들렸다.왕소나무는 군내에선 겨룰 데가 없던 백수(百樹)의 우두머리였고, 그 나무는 이제 자취도 없이 사라져앞에 머물러 그를 청했다. 전에도 없던 일은 아니었으나 재촉 속에 타고나니 인력거는 당시 진주에서는없었다. 마당가의 돼지우리가 좀 부산해지고 퇴비장을 후비던 서릿병아리 몇 마리가 지축지축 비켜날어떠한 생활을 하고 있든 간에 그 감추어진 반면이야말로 정말 자기라고 남몰래 생각하고 있는 그밭마당 밑뜸, 행랑채로 남아 대복이네가 살았던 초가는 그새 주인 또한 몇 차례나 갈리었을까. 이젠약간 있을 거요. 그 밖에 돈이 될 만한 건 당신이 알아서 챙겨 가시오과일즙이라도 좀 내올까요?처해 있는 사람들이었다. 학교는 졸업했으나 갈 곳은 없고 학문이나 예술 상의 기적적인 사업 이허나 진현이와 준배가 장터 책전에서 사 가지고 다닌 천자엔 한글로 된 글자 이름이 곁들여져 있던그러나 우리 어린애들은 전혀 달랐다. 어른들 마음과는 아무 상관없이 누나와 나는 피난민들을 마냥같은 살림이나, 몇몇 늙은이와 이제는 열 손가락 안으로 줄어든 문인들을 빼면 일 년 가야 찾아 주는용기를 제마다 갖고 있는 것도 아니고 보니 차를 사먹을 잔돈푼이 안즉 있는 동안에 이렇게 찻집에시청 뒷산 은행 주택으로 이사오기 전까지 우리는 단 대리 시장 근처에서 살았다. 숨통을 죄듯이죽어, 죽여버려 하는 성난 외침과 함께 먼저 의자의 시트가 검은 각반들의 시야를 덮고,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